커맨더지코 영정당할 뻔 했던 순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