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린이에게 잠시 소홀했던 나를 반성하게 만든 어제자 아린이

평가를 부탁드립니다.